대림 제1주일 박병규 지음- 작은 연못 > 사랑방

본문 바로가기



사랑방

대림 제1주일 박병규 지음- 작은 연못

페이지 정보

작성자 남해성당 작성일20-11-29 08:46 조회37회 댓글0건

본문

작은 연못

 

 ‘작은 연못’이라는 노래를 요즘 자주 흥얼거립니다. 노래말과 곡조가 80년대의 시대 분위기를 

고스란히 담고 있어 제게는 소중한 추억처럼 느껴지는 노래입니다. 노래말은 다음과 같은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깊은 산 속 작은 연못에 예쁜 붕어 두 마리가 살았습니다. 아무도 찾는 이 없었지만 오순도순 참 행복하게 지냈습니다. 그러나 불행히도 그 붕어 두 마리에게 엄청난 재앙이 닥치게 되죠. 어느 더운 여름날입니다. 서로가 무엇을 그리 아쉬워했는지, 또 무엇을 가지고 서로 등을 보이게 되었는지 몰라도 한참이나 뒤엉켜 싸웠습니다. 얼마나 지났을까요. 마침내 붕어 한 마리가 죽어 물 위에 떠오르게 되었죠. 그놈의 살이 점점 썩어 들어가자 맑디맑던 연못마저 썩어 들어가면서 결국 그곳에는 아무것도 살 수 없게 되었습니다.

  이 노래를 흥얼거리다 보면 가장 큰 재앙은 어쩌면 우리들 안에 있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모든 사람의 행복, 조화와 균형, 혹은 사회의 공동선을 추구하기보다는 이기적인 이익 다툼으로 서로에게 총부리를 겨누고, 가진 자의 이익을 극대화하려는 신자유주의적 경제 논리에 힘없는 이들이 쓰러져 가니 말입니다. 

  붕어 두 마리 중 물 위에 떠오른 그 붕어 한 마리는 우리 사회가 만든 희생양, 또는 보이지 않는 악의 시초일지 모릅니다. 우리가 소외시킨 이웃은 결국 우리 사회의 어두운 그늘에 놓이게 됩니다.    하느님의 나라와 우리의 양심을 좀먹는 것은 갈등과 소외와 희생양을 만든 우리의 이기적인 욕심입니다. 우리는 세상의 갈등과 부패의 원인이 무엇인지 주위를 잘 살펴야 하겠습니다. 내 삶의 터전이 주검으로 가득 차지 않도록 말입니다.

 

 

            박병규 지음, 『아침을 여는 3분 피정』, 생활성서에서 인용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사랑방 목록

Total 121건 1 페이지
사랑방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1 대림 제4주일 곽승룡 비오 신부님 비타민 남해성당 2020-12-20 55
120 대림 제3주일 신협순소피아 남해성당 2020-12-13 44
119 대림 제2주일 김상인- 당신 이름은 우리의 구원자 남해성당 2020-12-05 43
열람중 대림 제1주일 박병규 지음- 작은 연못 남해성당 2020-11-29 38
117 연중 제34주일 온 누리의 임금이신 그리스도왕 대축일 남해성당 2020-11-21 47
116 연중 제33주일 신교선 신부 예수님의 성서 풀이 남해성당 2020-11-16 38
115 연중 제32주일 함세웅 신부 삶 중에서 남해성당 2020-11-09 33
114 연중 제31주일 김두일요한 남해성당 2020-11-03 36
113 연중 제30주일 고선아 모니카 행복한 하루 남해성당 2020-10-27 38
112 연중 제29주일 문성욱1018 속삭임의 언어를 찾아 남해성당 2020-10-19 45
111 연중 제28주일 십자가 남해성당 2020-10-12 48
110 연중 제27주일·군인 주일 남해성당 2020-10-05 49
109 부활 제2주일 사랑방 인기글 남해성당 2018-04-14 718
108 주님 부활 대축일 사랑방 인기글 남해성당 2018-04-14 672
107 주님 수난 성지 주일 사랑방 인기글 남해성당 2018-04-14 694
게시물 검색

TEL. 055-864-5773   /   FAX. 055-864-0660   /   E-mail. ook1413@hanmail.net   /   사제관. 055-863-4627 상단으로

천주교 마산교구 남해성당   /   주임신부 김인식 대철베드로   /   사목회장 박완규 토마스 아퀴나스
경상남도 남해군 남해읍 망운로 10번길 35